[올림픽] 설날 금메달 선물한 윤성빈, 관중에 '세배' 세리머니
[올림픽] 설날 금메달 선물한 윤성빈, 관중에 '세배' 세리머니
  • 연합뉴스
  • 승인 2018.02.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동계스포츠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젖힌 '아이언맨' 윤성빈(강원도청)은 설날 아침 한국에 금메달을 선물한 뒤 환호하는 관중에게 '세배'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마지막 레이스인 4차 시기가 열린 16일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

마지막 주행 자격을 얻은 20명의 선수 중 마지막 순서로 출발선에 선 윤성빈은 바닥을 주먹으로 치는 특유의 준비 동작을 거쳐 쾌속 질주에 돌입했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마지막 주행에서 큰 실수를 저지른 상태였지만, 전혀 페이스를 늦추지 않은 윤성빈은 50초02의 트랙 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윤성빈이 지나가는 곳마다 태극기가 펄럭이며 "윤성빈!"을 외치는 응원으로 뒤덮였다.

레이스를 마치자마자 두 주먹을 불끈 쥐어 뻗으며 우승을 예감한 윤성빈은 감격에 젖은 표정으로 이진희 코치와 뜨겁게 껴안았다.

스타트 장소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조인호 감독은 눈물을 흘리며 웃음 지었다.

트랙 바깥으로 걸어 나온 윤성빈은 곧바로 피니시 라인 근처 관중석 앞으로 다가가 큰절을 하며 열띤 응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관중의 환호는 잦아들 줄 몰랐다.

윤성빈은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등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받은 뒤에는 커다란 태극기를 펼쳐 보이며 또 한 번의 세리머니로 관중들과 금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감격의 미소를 지어 보이는 윤성빈의 눈가도 촉촉이 젖어 있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