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일보
뉴스 자치행정 오피니언 포토ㆍ동영상 스포츠ㆍ연예 사람들 보도자료
스포츠종합
축구
농구
야구
태권도
생활체육
영화/방송/음악
 
> 스포츠/연예 > 스포츠종합
스포츠종합
[올림픽]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 드디어 금 사냥 나선다15∼16일 총 4차례 주행으로 승부…세계랭킹 1위이자 개최국 선수 이점까지
연합뉴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네이버밴드 msn 기사수정 삭제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24·강원도청)이 드디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윤성빈은 15일 오전 10시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 출전한다. 2차 주행은 오전 11시 30분에 시작한다.

다음 날 오전 9시 30분에는 4차, 오전 11시 15분에는 4차 주행에 나선다.

최종 순위는 1∼4차 기록을 합산해서 매긴다.

윤성빈은 29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윤성빈은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7차례 월드컵에서 무려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그는 올림픽에 대비해 평창에서 조금이라도 더 훈련하고자 8차 월드컵에 불참하고도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썰매가 유독 홈 이점이 큰 종목이라는 점도 윤성빈의 금메달 가능성을 높인다.

세계에는 IBSF 공식 인증을 받은 트랙이 총 16개 있는데 저마다 길이와 코스가 제각각이다.

따라서 해당 트랙에서 썰매를 가장 많이 타본 대회 개최국 선수가 크게 유리하다. 더군다나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는 2016년 10월에야 완공돼 외국 선수들이 특히 난해해 한다.

윤성빈은 올해 1월 31일까지 평창 트랙에서 총 380회 연습주행을 했다.

윤성빈의 주행이 완벽해졌다고 판단한 스켈레톤 대표팀은 이후 충북 진천선수촌으로 옮겨 체력 훈련에 매진했다.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개최국 선수 윤성빈의 주행 코스는 외국 선수들한테 좋은 교본이다. 이렇기에 윤성빈은 전력 노출을 최소화하고자 올림픽에 앞서 모두에게 주어진 총 6차례의 공식 연습주행 기회 중에서 2차례만 소화했다.

윤성빈은 13일 나선 2차례의 연습주행에서 특별히 힘을 쏟아붓지 않고도 2위에 올랐다.

그는 "만족스럽다. 본 경기에서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윤성빈의 경쟁자는 오랜 세월 '황제'로 군림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다. 두쿠르스는 윤성빈한테 정상의 자리를 내줄 때까지 8시즌이나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윤성빈이 두쿠르스를 압도하는 모습이 오히려 자연스럽다.

게다가 올림픽 무대는 대한민국 평창이다. 이미 두쿠르스의 '황제' 자리를 빼앗은 것이나 다름없는 윤성빈이 홈 이점까지 살리면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게 자연스럽다.

한국은 지금까지 썰매를 포함한 모든 설상 종목에서 한 번도 올림픽 메달을 따본 적이 없다.

윤성빈이 그 첫 주인공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요한 것은 색깔이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msn 기사수정 삭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진편집 사진편집은 피크닉(바로가기)을 이용하세요.
본문용 사진 권장 사이즈 가로형 사진의 경우 넓이 550px 정도
세로형 사진의 경우 넓이 260px 정도
관련사진 추가하기

베스트 클릭
1
농협 태양광발전사업, 농가들 관심 높아
2
전북 민주당 위원장들의 이중적 행태
3
대기업 의존도 높은 전북, 산업재편 시급
4
새만금사업지원특별법, 국회 통과 청신호
5
자유한국당 총체적 난국, 선거 포기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편집 : 2018. 2. 21 14:50
전북 전주시 덕진구 벚꽃로 54(진북동 417-62)  |  대표전화 : 063)259-2170  |  팩스 : 063)251-7217  |  문의전화 : 063)259-21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북 가 00002   |  등록일 : 1988년10월14일  |  발행인, 편집인 : 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기
Copyright 2011 전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omin.co.kr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