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해묵은 가시와 레이솔 징크스 깼다.
전북현대, 해묵은 가시와 레이솔 징크스 깼다.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8.02.13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가 해묵은 가시와 레이솔 징크스를 깨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향해 산뜻한 출발을 했다.

전북현대는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가시와 레이솔과의 1차전에서 3대2의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3점을 챙기며 우승컵을 향해 질주했다.

전북현대는 이날 상대에게 선취골과 추가골을 잇따라 허용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지만 K리그 살아있는 전설 라이어킹 이동국이 후반 투입되면서 연속 골을 성공시키며 팀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추격골과 역전골을 성공시킨 이동국의 결정력에 힙입은 전북현대는 가시와 레이솔을 3대2로 누르고 안방에서 기분좋은 승리를 만끽했다.

전북현대 최강희 강독은 국가대표 7인방 모두 투입하면서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전북현대는 전반 10분 골기퍼 홍정남과 수비수들과의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가시와 로페즈에게 기분 나쁜 선취골 허용했다.

1대0으로 끌려가던 전북현대는 상대 기습에 휘말리면서 추가골까지 허용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라이언킹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승부수를 띄웠다.

결과는 후반 10분 이동국 헤딩골로 추격의 신호탄을 알렸고 전북현대의 닥공 축구가 불을 뿜기 시작했다.

이동국과 김신욱 앞세워 가시와의 골문을 위협하던 전북현대는 후반 29분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맞고 문전 앞으로 떨어진 볼을 김진수가 논스톱 동점골로 연결했다.

경기 흐름을 완전히 지배한 전북현대는 가시와 레이솔을 끊임 없이 몰아붙쳤고 후반 40분께 이동국이 상대 왼쪽에서 그림같은 곡선을 그리며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경기는 3대2, 전북현대의 역전승으로 마무리 됐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은 전북현대 팬들은 녹색전사들의 역전승에 환호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