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춘진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전북도지사 출마 선언
김춘진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전북도지사 출마 선언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8.02.13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 첫날 13일 전북 전주시 전라북도 선관위에서 도지사 예비후보 김춘진 예비후보가 등록하고 있다. 신상기 기자
 지역구 국회의원 3선을 지낸 김춘진(64)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이 13일 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도당 위원장직도 사퇴한 후 전북도선관위에 예비후보등록을 마쳤다.

 이로써 송하진 현 도지사와 치열한 당내 경선이 예상된다.

 김춘진 위원장은 이날 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망 전북’을 설계와 잘사는 전라북도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비전과 리더십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6·13 지방선거에서 전북도지사 후보로 나선다”고 출마배경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경쟁력 있는 전북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강한 추진력을 갖춘 새로운 도지사가 요구된다”며 자신이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민들에게 약속한 10대 공약의 실천과 성공한 민주정부 시대를 견인하는 대한민국 중심의 전북도가 되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북도지사가 되면 여성부지사를 임명하고 청년 보좌역을 신설해 여성의 사회 참여와 성장을 돕고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데 전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안 출신인 그는 전주고와 경희대 치대를 졸업했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 치과 주치의, 17∼19대 국회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민주당 최고위원 등을 지냈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