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전북지부, 전북교육청 인사 원점 재검토키로 협의
전교조 전북지부, 전북교육청 인사 원점 재검토키로 협의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2.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이 최근 제기된 초등교사 인사 이동 민원을 해결하고자 전보 발령 후 시·군별 커트라인을 공개하고, 인사 규정의 전면적인 조정을 위해 올해 4월경 TF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7일 발표한 초등교사 전보 발령 결과에 대해 도교육청 교육국장, 교원인사과장 등이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인사 참사의 원인은 시대에 뒤떨어진 도교육청의 인사 기준에 있다”며 “과거와 달리 전주 지역은 수업 시수뿐만 아니라 학급당 학생수가 많아 비선호 지역으로 변하고 있어 전주에서 전출하는 교사와 전입하는 교사의 수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체는 “전주 등 도시 지역에 교사수를 확보해 학급당 학생수와 수업 시수를 줄이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면서 “도시 지역에 전보 가산점을 부여함으로써 도시와 농산어촌 지역 간 상호 교환이 이뤄질 수 있는 순환시스템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동안 교육청은 우리의 요구와 주장을 모르쇠로 일관왔다”며 “이번에 제대로 문제가 불거진 만큼 공정한 인사 규정을 마련하기 위한 TF를 구성하고 제대로 된 인사 기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