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풍속
명절 풍속
  • 이상윤 논설위원
  • 승인 2018.02.1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초를 왜 설이라고 했는지 설 말뿌리에 대한 설(說)이 다양하다. 새해 첫날부터 탈 없이 한 해를 보내기 위해 조신하고 행동을 근신한다는 뜻으로 몸을 "사리다"의 살에서 비롯됐다는 說.

 ▼가난한 사람들이 정초에 서러움을 나타내는 '섧'이 설의 어원이라는 說. 또 해(年)의 첫머리라는 선(先)날이 설날로 변음했다는 說. 나이를 뜻하는 살(歲)에서 비롯됐다는 說 등이다. 명절만 되면 차례상 음식을 만드느라 분주하다. 멀리 떠나있던 피붙이들이 한자리 모여 설렘과 반가움이 가득 찬다.

 ▼고속버스나 기차를 타고 달려온 아들, 딸들이다. 지금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의 어린 시절에는 설날 아침에 반드시 새 옷으로 갈아입고 어른들은 조상님께 경건하게 차례를 올렸다. 친척과 이웃을 찾아 세배드리는 공동체의 미풍양속이다. 이런 명절 풍속이 세월이 흐르면서 변해가고 있다.

 ▼가족들이 음식을 만드는 정겨운 모습은 찾아보기 쉽지 않다고 한다. 차례상 음식 완제품을 주문해 명절을 지내는 가정이 늘어가고 있다고 한다. 요즘 "차례상 배달해줍니다"하는 전단 광고지를 어렵잖게 볼 수 있다. 폐백음식점에 주문이 밀린다는 소문이다. 명절을 낀 연휴 기간 가족 등이 해외여행을 가거나 가족이 함께 외식으로 즐기기도 한다는 것이다.

 ▼물론 명절 때만 되면 과도한 음식 장만에 가사노동에 시달린 주부들이 겪는 명절증후군이 차례상 맞춤 주문의 원인일 수 있다. 설이 다가오면 새 옷에 새 신발을 기다렸던 설렘의 풍속은 추억이 되고 이웃과 단절된 아파트 생활 등으로 우리의 전통적인 공동체 미풍양속이 사라져가고 있어 요즘의 아이들은 성인이 돼서 어떻게 명절을 추억 할지! 모레가 설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