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정치권, 무소속까지 4파전 예상
군산 정치권, 무소속까지 4파전 예상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8.02.1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지역 정계 구도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당(무소속 포함) 구조로 되면서 혼전이 예상되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을 찬성해 온 현 군산지역 국회의원인 김관영 의원이 13일 출범할 ‘바른미래당’에 동참하면서 선거 구도가 시야가 밝지 않은 안갯속 같다는 게 지역 정치권의 분석이다.

실제 김관영 의원의 결정으로 인해 군산지역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및 소수정당과 무소속 등 다당 체제로 바뀌면서 복잡해진 형상이다.

이미 국민의당 소속 군산시장 후보들이 탈당하는 등 각자의 행보를 보이고 있고 또 국민의당 소속 기초의원들 가운데 일부 의원들이 김관영 의원과의 동참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져 후폭풍이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여기에 기존 민주당 및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한 뿌리에서 나왔기 때문이 이들 정당 후보들 간 혼전이 거듭할 전망이다.

또한 기존에 있던 정당이나 새로운 정당에서 어떤 인물을 영입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변수가 작용할 것으로 보여 예측하기 더욱더 어려운 실정이다.

한 관계자는 “현재 지역 정계는 다당 구조로 돼 복잡한 상황”이라며 “오는 지방선거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도 “눈에 보이지 않게 각 정당 소속 후보들의 입지 다지기 전쟁이 이미 시작됐다”면서 “정치는 생물인 만큼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