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새만금 관광 활성화’ 자체 토론회
새만금개발청 ‘새만금 관광 활성화’ 자체 토론회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2.08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이 숨 쉬고 사람들이 머무는 관광 명소로 만들 필요가 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은 8일 본청 대회의실에서 전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2018년 새만금 관광 활성화 방안’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철우 청장이 직접 주재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새만금 사업에 필요한 문화콘텐츠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새만금 성공 조건으로 ‘사람이 모이는 공간’ 조성을 꼽았다.

특히 작년에 처음 개최되어 호평을 받았던 ‘노마드(유목민) 축제’를 한 단계 발전시키고, 해를 거듭할수록 관객이 느는 ‘새만금 상설공연’을 활성화하는 방안 등이 거론됐다.

노마드 축제 개선안으로는 지역과의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거나 축제 참여 대상을 캠핑 위주에서 일반 관람객을 위한 프로그램 강화 등의 주장이 나왔다.

새만금 상설공연에 대해선 시즌별로 지역 방송과 연계해 유명 가수를 초청, 야외공연을 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문화예술의 상징물(랜드마크) 조성’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토론이 이어졌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고군산군도 연결도로 개통 등으로 연간 600만 명이 새만금을 방문하고 있다”며 “전 세계가 주목할 만한 새만금만의 상징물(랜드마크)을 만들고 관광객 유입 효과가 큰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해 새만금을 문화예술이 숨 쉬는 관광 명소로 조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새만금 관광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사업 추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관광활성화 태스크포스(T/F)’ 구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