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계층 희망의 집 고쳐주기 추진
저소득계층 희망의 집 고쳐주기 추진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8.02.08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2018년 저소득계층 희망의 집 고쳐주기’사업을 본격 착수한다.

이번 사업은 저소득계층의 노후주택을 고쳐주어 주거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목적으로 1,200호에 대해 복권기금 등 총 48억원이 투입된다.

‘저소득계층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전북도가 지난 2006년부터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민생안정시책사업이다.

지난해까지 총 674억원을 투입해 총 20,774호의 노후주택을 개·보수했고 2020년까지 24,776호의 개보수할 목표로 하고 있다.

도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홀몸노인 등의 노후 불량주택을 대상으로 사업대상을 선정하고 최대 400만원 범위에서 지붕, 창호, 화장실, 부엌, 도배, 장판을 보수하며 동절기 이전까지 보수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김천환 도 건설교통국장은 “‘저소득계층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사회적 약자의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어 더 많은 도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 밝혔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