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호진, 국회에서 헌법전문에 ‘교육이념’ 명시 주장
황호진, 국회에서 헌법전문에 ‘교육이념’ 명시 주장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2.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호진 전 전북부교육감이 “헌법 전문에 대한민국 교육 이념을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부교육감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헌법 전문은 341자 93개 낱말로 구성돼 있는 데 ‘교육’이라는 단어를 찾아볼 수 없다”며 “최근 개헌 논의에서도 ‘교육’ 문제는 소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앙 정부와 시·도교육청의 권한 구분이 모호해 두 기관이 사안마다 충돌하며 소송전까지 비화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면서 “명확한 권한과 역할 분담을 위해 헌법에 교육 자치 조항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전 부교육감은 “국회 개헌 특위 자문위원회에 교육 전문 인사가 한 명도 포함되지 못해 교육 현안 문제들이 심도 있게 논의되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국민 개헌 자문 특위’에 교육계 인사를 포함시켜 국민들의 교육에 대한 개혁 요구를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