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한국수자원공사 가뭄대비 물 절약 캠페인
고창군·한국수자원공사 가뭄대비 물 절약 캠페인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2.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군수 박우정)이 부안댐 가뭄 상황이 악화되면서,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가뭄 상황의 심각성 인식과 절수 동참에 대한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물 절약 거리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캠페인은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공동으로 버스터미널과 전통시장을 돌면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절수 홍보물을 배포하고 절수에 적극 동참하여 생활 속 물 절약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진행했다.

 고창군 용수 공급원인 부안댐 유역에는 최근 3년 연속 평년의 70~80% 수준의 강우량에, 지난해 9월 이후에는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있어, 부안댐 저수율이 현재 29% 수준으로 지난해 11월 28일부로 가뭄 관심단계에 진입한 상태다.

 군은 야간누수지 탐사와 복구 감압변 설치, 배수지 유출밸브조정, 절수홍보물 배포와 문자발송 등 다양한 대응을 통해 부안댐 가뭄극복에 만전을 기해 주민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