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수 선거 앞두고 남부지역 후보 단일화
임실군수 선거 앞두고 남부지역 후보 단일화
  • 박영기 기자
  • 승인 2018.02.0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은 오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군수 후보자가 7명이 나서는 등 혼탁한 분위기가 예상되고 있었으나 지난 6일 임실 남부지역 후보자들이 단일화를 이룬 가운데 지방선거를 치를 계획이어서 군수선거에 지각변동이 예상되고 있다.

군은 그동안 민주당 후보 4명을 비롯해 전 국민의 당 후보 3명, 무소속 1명 등 총 8명의 후보자가 나서 공천 경합과 함께 지지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지난 6일 오후 7시께 오수청년회의소를 비롯한 남부지역 이장협의회, 대한노인회 등 관계자 50여 명이 모여 그동안 군수 후보 난립으로 항상 패배지역으로 남았던 남부지역에서 군수를 당선시키려면 지역화합이 우선이라는 명목으로 군수후보 단일화를 주장해 왔었다.

따라서 이들은 당일 오수청년회의소 정기총회를 통해 후보 단일화를 시켜야 한다는 명분으로 남부지역 사회단체가 만남의 자리를 만들고 김학관 전 의장을 후보로 하는 단일화를 성사시켰다.

이날 회의에는 당시 군수후보로 유력한 한인수 전 도의원을 비롯한 김학관 전 의장, 김한기 전 군의원 등 3인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김학관 후보로 단일화 시킨 자리여서 후유증도 별로 남지 않을까 하는 전망이다.

임실군수 후보는 무소속 1명을 비롯해 민주당 4명, 민평당 1명 등 총 6명으로 후보 경쟁률이 낮아진 가운데 민주당 공천이 마무리 될 경우 후보자 경쟁률은 더욱 낮아질 전망이어서 향후 지방선거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인수 전 도의원에 따르면 “남부지역 전 주민들이 갈망하는 요구는 항상 후보 단알화를 주장하고 있었다”며 “이번 남부지역 후보 단일화로 주민들이 원하는 선거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