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미래먹거리 ‘곤충산업’ 육성 총력
장수군 미래먹거리 ‘곤충산업’ 육성 총력
  • 이재진 기자
  • 승인 2018.02.0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이 미래 식량자원과 의약용 원료로 각광받고 있는 곤충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작년 11월 농촌진흥청으로부터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핵심 농업인을 양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농업인대학에 산업곤충반 과정을 개설, 3월초부터 운영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교육은 곤충산업 핵심 경영농업인 육성을 목표로 농업종사자뿐만 아니라 농업을 희망하고 곤충산업에 관심이 많은 도민을 대상으로 이론과 실습?견학을 병행해 10개월 과정으로 운영한다.

 그동안 군은 곤충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유용곤충 사육시설 지원해 소득화 모델 구축 시범사업 등을 추진해왔다. 올해 화분매개곤충 인공증식센터를 조성, 연간 3천봉군의 뒤영벌을 생산해 관내 농가에 보급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농가소득 증대는 물론 경영비 40%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서정원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곤충산업의 체계적인 연구와 전문인력 양성, 곤충사육농가 소득증대 지원, 곤충 체험프로그램 활성화 등 지속적인 투자로 곤충산업을 육성?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수=이재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