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8.02.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주봉 낙조
문화재청은 5일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낙조 경관 조망지점’을 국가지정문화재(명승)로 지정·예고했다.

 문화재청은 다음 달 6일(30일간)까지 지정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이해관계자와 각계의 의견을 검토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문화재로 지정할 예정이다.

 선유낙조는 서해의 낙조기관(落照奇觀) 중 으뜸으로 저명한 경관을 형성해 낙조 조망지점이 다분화됐고 선유낙조를 중심으로 팔경체계의 상호작용 등 명승적 가치가 높다.

망주봉은 선유도를 대표하는 제1경관이자 지리적 지표를 알리는 랜드마크로 선유도 최고의 조망점이다.

 또한, 백악기 유문각력암으로 구성돼 화산작용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소나무군락이 이색적이고 기이한 생태적 경관을 연출, 산정 전망대의 특성상 사방이 트인 도서, 해안경관을 볼 수 있다.

 고려에 왔던 송나라 사신 서긍이 편찬한 ‘선화봉사 고려도경’에 따르면 이곳에는 숭산행궁(군산 선유도 고려유적, 전라북도 기념물 제135호), 군산정, 자복사, 오룡묘(군산시 향토문화유산 제19호), 객관 등 고려유적이 있었던 곳으로 역사적 보존가치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군산시 문화예술과 김봉곤 과장은 “망주봉은 문화재 가치가 충분하다”며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선유도의 존재를 대내외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