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외국인 대상 관광서비스 품격 높인다
전주시, 외국인 대상 관광서비스 품격 높인다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8.01.2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문화를 통해 다양한 산업과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의 도약하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관광서비스의 품격을 높이기로 했다.

전주시는 24일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전주한옥마을을 국제적인 관광지로 만들고 전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친절한 관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수준의 관광안내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이를 위해 이달말까지 전주한옥마을 내 한옥체험업소와 외국인민박업 숙박시설 310곳에 한국어와 영어·중국어·일본어로 표기된 다국어 요금표와 다국어 현판 등을 제작·부착키로 했다.

 이와 함께 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음식업소 100곳에도 다국어(한·영·중·일) 메뉴판을 제작·보급해 언어불편을 해소하고 음식메뉴와 가격 등의 정보를 제공해 외국인들에게 한층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 외국인 관광객이 전주의 매력과 유용한 정보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영문판 전주여행 책자와 지도를 제작해 주요 호텔과 문화시설·관광안내소 등에 외국인관광객의 전주여행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뿐만 아니라 오는 3월말까지 한옥마을 등 주요 관광지의 다국어 관광안내도와 보행자 안내표지판을 일제 정비해 관광지 정보 전달력을 강화하고 야간 안내체계 개선을 위한 태양광 안내판도 일부 도입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오는 3월부터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외국인 관광안내 콜센터와 외국인 관광안내 대학생 서포터즈를 운영해 외국인 관광객의 여행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세계적인 여행지인 ‘론리플래닛’이 아시아 3대 관광명소로 선정하고 이를 CNN이 전 세계에 소개하는 등 대한민국에서 가장 찬란한 문화와 1000만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을 중심으로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자리매김했다”라며 “관광안내와 외국인 관광객을 반갑게 맞이하는 환대서비스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려 세계인들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전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