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에 대해 아시나요?
가상화폐에 대해 아시나요?
  • 정해인
  • 승인 2018.01.1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인들과 대화를 하다보면 ‘가상화폐, 비트코인…’ 이런 단어가 자주 등장하곤 한다. 20~30대를 중심으로 순식간에 큰돈을 번 성공담에 자극받아 거래열기가 뜨겁지만, 정작 가상화폐의 실체도 모른 채 거래에 뛰어드는 사람이 태반이다.

 가상화폐란 지폐, 동전 등 실물 없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가상공간에서 거래된다는 의미에서 ‘암호 화폐’라고도 불린다. 정부나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일반화폐와 달리, 처음 고안한 사람이 정한 규칙에 따라 가치가 매겨지고 거래내역도 블록체인기술을 기반으로 유통되어 정부가 보장하지 않는다.

 장점으로는 화폐를 발행하는 생산비용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저장으로 보관비용이 들지 않고, 이체비용 등 거래비용을 대폭 절감, 도난·분실 우려가 없다는 것이고, 단점으로는 거래비밀성이 보장되어 마약거래나 도박, 비자금 조성을 위한 돈세탁에 악용될 수 있고 현재 현금·주식과 달리 공직자 재산등록에 제외되어 과세의 어려움과 탈세 수단으로 이용되는 문제와 가상화폐 거래소가 해킹되어 고객 돈이 도난당하고 각종 투자사기 및 거품붕괴에 따른 사회·경제적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가상화폐에 대하여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투자냐 투기냐’며 서로 의견이 극명히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특히 10대 청소년들까지 무분별하게 빠져들고 있다니 더욱더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88%를 1%가 독점하고 있는데 이 물량 중 10%만 시장에 풀려도 폭락할 수밖에 없다.”며 “300만 명이 여기에 몰려 있는데 이른바 ‘쪽박’을 찰 경우 경제적 손실도 손실이지만 그들이 겪을 실망감과 그에 따른 사회에서의 행태를 생각하면 너무나 위험한 단면”이라며 지적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한방에 일확천금, 이른바 ‘대박’을 기대하기보다는 건전한 노동의 대가로 소득창출이 되어야겠고, 가상화폐에 대하여 제대로 알고 대처하여 각종 불법 등 범죄에 노출되지 말아야겠다.

 정해인 / 군산경찰서 중앙파출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