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부문 우승자 문정욱씨
보드부문 우승자 문정욱씨
  • 임재훈 기자
  • 승인 2018.01.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대회 보드부문 우승자는 동계올림픽 종목인 스노보드 크로스(4~6인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스노보드를 타고 장애물이 설치된 코스를 주파해 순위를 가리는 종목) 국가대표 후보선수가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33초 13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한 문정욱 씨.

  부상때문에 집(경남 거창군)에서 쉬다가 이번 대회 개최소식을 듣고 출전했다는 문 씨는 “우승은 예상했다”며 인터뷰 시작부터 망설임없이 말하는 올해 22세의 거칠것 없는 신세대이다.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힘들었는데 오랫만에 몸을 풀고 나니 “기분이 나아졌다”는 그는 “폭설이 내려 슬로프 상태도 괜찮았고 경기운영도 만족스럽다. 내년에도 참가해 최고의 기록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스노보드 크로스가 많이 알려지지 않은 종목임을 의식한 듯 자세히 설명하며 “역동적인 종목이다. 2022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게 꿈이다. 국민들의 관심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말을 빠트리지 말아달라고도 했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