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체납세 특별징수기간 159억원 징수
전주시, 체납세 특별징수기간 159억원 징수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8.01.1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비양심 고액체납자의 체납액을 끝까지 추적 징수하기 위해 운영한 특별징수기간 동안 159억원 징수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전주시는 11일 "지난해 11월 24일부터 12월말까지 운영된 특별징수기간 동안 징수한 체납세는 지방세 93억원과 세외수입 66억원 등 총 159억원으로 당초 목표액 150억원보다 9억원을 초과 징수했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이 기간동안 총 8만3천649명의 체납자에게 55만9천147건의 납부 최고서를 일제 발송해 자진납부를 유도했다.

 이와 함께 특별징수 추진단을 구성하고 직원별 책임징수 목표관리제를 운영했다.

 특히 고질체납자 537명, 5천303건(128억원)에 대해서는 체납자별 심층분석을 실시한 후 명단공개를 비롯해 공공기록정보등록·부동산 및 채권압류·공매 등 실효성 있는 맞춤형 체납처분을 내렸다.

 또 체납액이 500만원 이상인 고액체납자에 대한 징수활동을 통해 10억원(90건)을 징수했으며 체납자동차에 대한 번호판 영치 등을 통해 2억4000만원(322대)의 체납액을 징수하기도 했다.

 김상용 전주시 세정과장은 "앞으로도 체납자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통해 납부능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비양심 체납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 징수할 것"이라며 "납세의무를 다하지 않고는 권리를 주장할 수 없다는 사회적 공감대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납세의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징수 및 홍보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