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雪國)으로 가는 겨울 내장산
설국(雪國)으로 가는 겨울 내장산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8.01.1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부터 11일 정읍에 많은 눈(11일 오전 7시 기준 18.8cm의)이 내리면서 국립공원 내장산이 아름다운 설국(雪國)으로 변신했다.

입술을 뗄 듯 말 듯, 발걸음을 옮길 듯 말 듯 단아하고 아련한 설경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노골적 유혹, 가을 내장산의 화려한 아름다움과는 결이 다른 풍경이다.

휘날리는 눈발을 의연하게 맞고 서 있는 나무들과 아득하게 들리는 솔바람 소리, 하얀 솜을 뿌린 듯 피어난 눈꽃들이 장관이다.

우화정 지붕엔 하얀 눈이 소복하게 쌓여 눈부시고, 은색의 이불로 덮인 산자락은 고요하다. 일주문에서 내장사에 이르는 단풍터널은 어떠한가, 108주의 단풍나무에 만발한 눈꽃이 단풍보다 더 고운 눈꽃터널을 연출, 많은 이들의 발길을 불러 모으고 있다.

바야흐로 눈의 나라, 설국 내장산의 겨울이 시작됐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