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근대항만역사관 건립 시동
군산 근대항만역사관 건립 시동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8.01.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대항만역사관 조감도

군산 내항 일원에 조성될 근대항만역사관 건립 사업이 본격 시동을 걸었다.

항구도시 군산의 랜드마크 구축사업 일환으로 추진될 이 사업의 골자는 오는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20억원을 투자해 군산항의 역사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항만, 역사체험관, 교육· 전시공간, 전망대 설치다.

 외항 개발로 항만기능이 상실한 채 원도심으로 전락한 내항주변에 군산항의 다양한 변천 과정과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항만교육장 및 친수공간이 조성돼 군산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올해 사업비 1억원이 확보됨에 따라 조만간 타당성 조사 용역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어 용역 결과를 토대로 근대항만역사관이 1899년 국내 6번째로 개항한 군산항의 다양한 변천과정을 비롯해 무역의 중요성 등을 다시 한 번 인식할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사업 추진에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

 군산시 항만물류과 김석근 과장은 "내항은 신항의 개항 등으로 쇠퇴를 피할 수 없었으나 부잔교나 호안 등의 문화 자원과 의미 있는 역사의 기억을 갖고 있다"며 "항만역사관이 근대 문화·역사 중심도시 군산의 가치를 드높이는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