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전자예금 압류시스템’ 도입
군산시 ‘전자예금 압류시스템’ 도입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8.01.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갈수록 늘어나는 세외수입과 과태료 체납액 징수를 위해 ‘전자예금 압류시스템’을 도입, 시행한다.

‘전자예금 압류시스템’은 종이 문서에 의한 우편송달과 수작업처리로 많은 시간이 소요되던 기존의 예금압류를 전자 송수신 정보 중계서비스로 처리하는 방식이다.

 즉 한국신용평가정보원과 금융결제원 전산망을 연계해 실시간으로 체납자의 예금을 조회·압류, 추심하는 시스템이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현재 세외수입 체납액은 총 189억여원으로 집계됐다.

자동차 손해배상보장법위반 과태료(책임보험 미가입), 자동차관리법위반 과태료(검사지연)와 주정차 위반과태료 등이 가장 많고 불법건축물 이행강제금, 도로점·사용료, 불법광고물 과태료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세외 수입 및 과태료 체납액 강력 징수 방침을 세우고 ‘전자예금 압류시스템’ 도입을 결정한 것.

시는 이 시스템 활용으로 신용정보회사를 통해 직장, 신용등급, 금융권연체, 예금, 카드개설정보 등을 조회할 수 있게 됐다.

군산시 징수과 박이석 과장은 “경제침체 및 불경기로 시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많지만, 납세의식 고취 및 공평과세실현을 위해서 강력한 징수활동이 불가피하다”며 “시민 스스로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액 자진 납부”를 당부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