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소방서 2017년 인명·재산피해 줄었다
남원소방서 2017년 인명·재산피해 줄었다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8.01.0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소방서(조용주)는 8일 2017년도 남원·순창 관내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6년 대비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남원소방서가 밝힌 화재발생 현황은 총 177건의 화재가 발생해 2016년 179건, 인명피해는 지난해 대비 1명 즐었고 재산피해는 9천여만원이 감소했다는 것.

원인별로는 부주의 화재가 105건으로 전체 화재의 59.3%를 차지하고 전기적 요인 27건(15.2%), 기계적 요인 20건(11.2%)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부주의 화제의 주된 요인은 불씨나 불꽃같은 화원(火)방치, 가연물 근접 방치, 쓰레기 소각, 담배꽁초, 음식물 조리 등으로 집계됐다.

장소별로는 비주거시설 89건(50.2%), 주거시설 65건(36.7%), 임야 및 산림 5건(2.8%), 기타(야외)18건(10.1%)이고 단일시설로는 단독주택 화재가 54건으로 가장 많았다.

시간대별 화재 발생 빈도는 오후 1시부터 3시 사이가 30건으로 가장 높았고 요일별로는 월요일에 31건, 월별로는 3월에 24건, 계절별로는 겨울철이 55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남원소방서 관계자는 “2017년도 화재발생현황 분석 자료를 최대한 활용해 시기별.장소별 차별화된 화재 예방 및 진압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