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회 헌혈한 전북교육청공무원, ‘최고명예대장’ 수상
300회 헌혈한 전북교육청공무원, ‘최고명예대장’ 수상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8.01.0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 적십자사가 헌혈 유공자에게 주는 ‘최고 명예 대장’으로 전주교육지원청 이명준 주무관이 선정됐다.

19년 동안 꾸준히 헌혈을 해 온 이 주무관은 3일 전주헌혈의집 효자센터에서 300회째 헌혈을 하고 ‘헌혈 유공자 최고 명예 대장’의 주인공이 됐다.

이 주무관이 그동안 헌혈한 혈액은 135,000㎖로 성인 남성 24명의 혈액량에 달한다. 자원 봉사 시간으로 환산하면 1천200시간(헌혈 1회당 4시간)이다.

또한 이 주무관은 지난 2008년, 2012년도에 헌혈증서 150매를 백혈병으로 투병중인 학생들에게 사용될 수 있도록 전북대병원 소아병동과 정읍여중 학생에게 기부도 한 바 있다.

당시 정읍여중 교장의 요청으로 이 주무관은 학생들에게 헌혈 체험 수기를 들려주며 헌혈을 장려하기도 했다.

이 주무관은 “고교 시절 초코파이와 영화표를 받기 위해 처음 헌혈을 시작했지만 어느 순간 습관이 됐다”면서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학생에게 헌혈 증서를 기부하였을 때는 보람을 느꼈고, 앞으로도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한적십자사는 헌혈 횟수에 따라 30회 은장, 50회 금장, 100회 명예장, 200회 명예대장, 300회 최고 명예대장 등의 유공장을 수여한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