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2월 내 신당 창당
국민의당-바른정당, 2월 내 신당 창당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8.01.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을 논의하는 ‘통합추진협의체’가 신당을 창당하는 ‘신설합당’ 방식으로 2월 내 양당 통합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신당합당은 새 당을 만든 뒤, 이 신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흡수하는 방식이다.

 협의체는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1차 회의를 가진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공동 발표에 나선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과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은 “양당 통합은 단순 합당 방식이 아닌 신당합당 방식으로 하고, 이 과정에서 정치변화와 개혁을 갈망하는 제3세력을 규합하는 대통합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또 “양당 통합은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개혁정당 탄생을 염원하는 국민의 준엄한 뜻을 받들고, 이념과 진영의 대립,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의 통합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협의체에는 각 당에서 의원 2명씩이 참여한다. 국민의당에서는 이언주·이태규 의원이, 바른정당에서는 오신환·정운천 의원이 교섭창구 역할을 한다.

 양당은 2월 내 통합신당 창당을 완료하는 데 최선을 다하기로 했고, 통합 작업을 원만히 진행하기 위해 공동 실무지원팀을 두기로 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