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3개월 만에’ 마을회관에서 식료품 훔친 60대
‘출소 3개월 만에’ 마을회관에서 식료품 훔친 60대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1.0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소한지 3개월 만에 다시 절도 행각을 벌인 60대가 붙잡혔다.

 고창경찰서는 3일 마을회관에서 식료품을 훔친 전모(62)씨에 대해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해 12월 15일 밤 11시 30분께 고창군 고창읍 한 마을회관에 침입해 쌀 1포와 라면 1박스 등 15만원상당의 식료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전씨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고창군 마을회관 3곳에 침입해 동종의 수법으로 총 10회에 걸쳐 15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전씨는 절도 전과 10범으로 지난해 9월에 교도소에 출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일정한 주거가 없는 점과 재범을 우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조사에서 전씨는 “배가 고파서 훔쳤다”고 진술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