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호 수면이용, 시군갈등 점화되나
옥정호 수면이용, 시군갈등 점화되나
  • 김민수 기자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8.01.0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읍지역 도의원과 시의원,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3일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옥정호 수상레포츠시설을 위한 용역 추진을 잠정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신상기 기자
연초 옥정호 수면이용을 위한 연구용역 선정을 앞두고 정읍지역 시민단체가 수상 시설 추진에 강력 반발하는 등 임실군과의 갈등이 재점화하는 게 아니냐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해묵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3개 지자체가 용역완료 시점까지 갈등봉합에 합의한 후 김생기 정읍시장이 중도하차하자 또 다시 갈등이 재발, 전북도의 중재 역할이 도마에 올랐다.

3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옥정호 이해 당사자인 정읍시와 임실군의 의견을 수렴하고, 민간협의체의 요구 사항을 반영한 ‘옥정호 수면이용이 수질에 미치는 영향 및 정읍시 급수체계 변경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해 이달 5일까지 업체 발굴에 나설 방침이다.

연구용역 업체 선정이 다가온 가운데 정읍시 75개 기관 및 사회단체는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옥정호 수상레포츠 시설을 위한 용역추진 잠정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특히 “관련 문제를 해결해야 할 정읍시장이 대법원 판결로 직위가 상실돼 공석인 상태에서 정읍시민의 의사를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올 7월 새로운 정읍시장이 당선돼 관련업무를 개시할 때까지 용역발주를 잠정 중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정읍지역 시민단체 등은 이미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한 정읍시민대책위’를 만들어 옥정호 수면개발을 반발하며 정읍시청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하는 등 반발이 예고된 바 있다.

정읍시도 지역 식수원인 옥정호 수면 개발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와 민관협의체를 통한 용역 추진이 수면 개발을 위한 용역이 아니냐는 것을 의혹으로 판단, 옥정호 수면 개발은 반대‘라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이날 정읍시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이번 용역 추진은 도와 임실군 간의 협의에 따른 절차에 따라 참여하는 것이지 옥정호에 배를 띄우기 위한 용역은 아니다”고 못을 박은 후 “옥정호 상수원에서 수상레저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지난 합의에 따라 수면 개발을 위한 용역은 정상 추진될 것이다”고 밝힌 후 “용역 결과를 두고 시군과 협의를 통해 옥정호를 위한 최상의 방안 찾기에 나설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민수 기자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