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조선업 활성화, 일감 몰아주겠다”
문 대통령 “조선업 활성화, 일감 몰아주겠다”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8.01.0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상 최악의 불황을 맞은 조선업 경기를 살리기 위해 일감 몰아주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 쇄빙 LNG 선박 건조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저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가진 우리 조선산업의 저력을 믿는다”면서 “정부는 LNG연료선 중심으로 일감을 확보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하고 쇄빙연구선·밀수감시선 등 공공선박의 발주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19억 달러 규모의 선박발주 프로그램과 노후선박 교체 지원 보조금 등을 통해 민간 선사의 LNG연료선 발주를 유도하겠다”면서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라 앞으로 추진될 대규모 해상 풍력단지 조성은 해양플랜트 수요 창출로 조선업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조선 산업 경쟁력 강화대책 추진 방침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친환경, 자율운항 기술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며 “기자재 실증, 자율운항 핵심기술과 선박개발을 지원하여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해운업과 금융, 기자재 협력업체가 협력하고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도 서두르고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1분기 중 이행하겠다는 방침도 소개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현재 건조가 진행중인 야말(Yamal) 6호기의 LNG 화물창을 시찰하고 4일 출항하는 Yamal 5호선에 탑승, 조타실에서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확보한 쇄빙 기술과 LNG 추진기술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대우조선 Yamal LNG 수송선은 세계 최초 쇄빙 LNG운반선으로, 최대 2.1m의 얼음을 쇄빙하고, 영하 52도의 극한환경에서도 장비를 안정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설계·제작됐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