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은선리·도계리 고분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정읍 은선리·도계리 고분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8.01.0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는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은선리와 도계리 고분군(井邑 隱仙里와 道溪里 古墳群)’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영원면 일대에는 2005년과 2013년 두 차례의 정밀지표조사 결과 반경 2km내에 275여 기의 백제고분이 분포하고 있음이 확인된 바 있다.

이번 사적 지정 예고 대상은 영원면 은선리와 덕천면 도계리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백제 횡혈식 석실분 56기이다.

이 고분군은 전라북도에 위치한 백제고분으로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것 중 최대 규모이다. 횡혈식 석실분이 밀집돼 있어 이 지역 백제 지방통치의 영역 확장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 곳에 분포하고 있는 고분은 주로 백제의 사비기 고분이 대다수이지만 일부 웅진기 고분도 확인되고 있어 웅진기~사비기로 이어지는 백제 횡혈식 석실분의 변화과정을 살펴볼 수 있어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은 유적으로 평가된다.

특히 인근에 있는 고사부리성(사적 제494호)과 주변에 분포하고 있는 마한계 분구묘, 중방과의 관계 등으로 앞으로 백제의 중앙과 지방, 대외관계, 정치세력의 변천 등의 연구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한편 문화재청은 30일 간의 예고 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가지정(假指定) 문화재 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