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청년정책 사업 추진
완주군 청년정책 사업 추진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8.01.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주민참여예산을 통해 제안·발굴한 8개의 청년정책 사업을 추진한다.

 3일 완주군은 올해 청년 당사자 스스로가 발굴하고 제안한 청년정책 총 8건(1억8000만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사업은 일자리·창업 분과의 ‘청년 소셜허브 wing’, 문화·교육 분과의 ‘문화가 있는 날 청년 와 락(樂)’, ‘청년 HOWS 소식지 제작’, 주거·복지 분과의‘청년 수리공 육성’, ‘청년멘토링 두런두런’, 참여·소통 분과‘한 평의 기적(블라인드 박스, 간이상담소)’, ‘청년아! 노올자!(청년정책 캠페인)’, 농업·농촌분과 ‘청년(농업) 거점공간 조성·운영’ 등이다.

 이 중 청년 소셜허브 wing은 창업청년 중심으로 허브 공간을 조성하는 것으로 창업, 일자리 등 정보를 공유하고 세무, 회계, 특허 등 전문자문단의 멘토링이 이뤄진다. 이를 통해 신규 창업과 강소 기업을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청년 와 락(樂)은 분기별로 삼례문화예술촌 등에서 청년들이 스스로 만들고 즐기는 공연이 열리는 사업이다. 삼례문화예술촌 주변을 청년 공간으로 활성화시키고, 청년에게 문화적 기회를 제공한다.

 청년 수리공 육성은 귀농귀촌 청년들이 농촌에서 자립해 살아갈 수 있도록 수리공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주거를 유지관리 할 수 있는 기초능력을 배양시키고, 숙련된 수리공 육성으로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익명이 보장되는 간이상담소를 조성하는 한 평의 기적(블라인드 박스, 간이상담소)도 추진될 예정이다.

 앞서 완주군은 지난해 5월 청년 관련 다양한 정책제안 및 의견수렴을 위한 협의체인 청년정책네트워크단을 발족해 일자리·창업, 문화·교육,주거·복지, 참여·소통, 농업농촌 등 5개분과, 45명으로 구성해 정책 발굴 활동을 펼쳤다. 이들 중 5명은 주민참여예산제 청년위원으로도 참여하기도 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청년들이 직접 발굴하고, 제안한 정책들이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됐다”며 “소통의 창구를 넓혀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이고, 행정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