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맞춤형 복지차량 전달
무주군 맞춤형 복지차량 전달
  • 임재훈 기자
  • 승인 2017.12.2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은 28일 군청 앞마당에서 읍면 복지 허브화 맞춤형 복지차량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황정수 무주군수를 비롯한 무주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20여 명이 함께 했으며, 무주읍과 안성면에 전기차량 각 1대씩이, 적상면과 부남에 가솔린 차량 각 1대씩이 전달됐다.

 맞춤형 복지차량은 찾아가는 복지 상담과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위기가정을 위한 통합사례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기동성과 안정성을 제공하기 위해 지원하는 것으로, 구입비로 보건복지부와 환경부로부터 지원받은 국비를 포함해 총 1억 3천 7백여만 원이 투입됐다.

 군 사회복지과 장효순 과장은 "복지 허브화 사업은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사업을 통해 군민들의 복지 체감도를 향상시키는 것"이라며 "오늘 각 읍면으로 전달된 복지차량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많은 이웃들을 찾아 나서는 고마운 발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무주군에서는 무주읍이 지난해 7월 기본형으로 복지 허브화 사업을 시작했으며 올해 10월에는 안성면과 적상면, 부남면이 권역형으로 묶여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내년에 설천면과 무풍면이 권역형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이렇게 되면 무주군은 6개 읍면이 모두 복지 허브화 기반을 갖추게 된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