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받아
부안군,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받아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7.12.2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수여식이 27일 전북도청에서 열렸다.

 전북도와 부안군, 고창군은 지난 2015년 지질공원 업무 협약을 맺고 지질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 지질해설 안내판 설치, 지질공원해설사 운영 등 인증필수 조건을 준비했다.

 지난 6월 두 차례의 현장실사를 거쳐 전라북도 내에서 최초로 전국에서는 열번째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이 됐다.

 우수한 지질·지형 자원을 보전하며 교육?관광 사업 등에 활용하는 국가지질공원은 행위 제한이나 재산권 행사 제한이 없고 4년 마다 재평가를 받아야 한다.

 역사·문화·자연경관과 지질학적 가치가 입증된 부안의 지질명소는 적벽강, 채석강, 솔섬, 모항, 직소폭포, 위도지역이며 생태관광과 갯벌교육프로그램이 우수한 고창의 지질명소는 운곡습지, 병바위, 선운산, 소요산, 고창갯벌, 구시포이다.

 부안과 고창의 지질·지형 형성 시기는 8천 7백만년 전 중생대 백악기로 화산활동에 의해 내변산과 선운산 일대의 산악지형이 만들어졌으며 신생대 지구환경 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줄포만을 중심으로 서해바다와 갯벌이 형성됐다.

 부안과 고창의 지질명소는 접근성이 편리하고 먹거리와 볼거리가 풍부해 앞으로 지질명소에서의 학생, 일반인 등 다양한 계층의 지질탐방교육과 지질관광이 기대된다.

 한편 전북도와 부안군, 고창군은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목표로 국제적 학술대회 개최 및 학술용역 등 체계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