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모터스, U-20대표팀 주전 골키퍼 송범근 영입
전북현대모터스, U-20대표팀 주전 골키퍼 송범근 영입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7.12.1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K리그 클래식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했던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구단의 미래를 책임질 뛰어난 신인선수 4명을 영입, 내년 시즌을 위한 전력 보강에 나섰다.

전북현대는 12일 U-20대표팀의 주전 골키퍼 송범근(20·고려대) 선수를 비롯해 윤지혁(19·숭실대·DF), 정호영(20·전주대·FW), 나성은(21·수원대·FW) 선수의 영입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번 자유계약 가운데 최고의 영입으로 평가받고 있는 송범근 선수는 2017 FIFA U-20 월드컵 한국 대표팀 주전 골키퍼로서 196㎝의 큰 키를 활용한 제공권이 좋고 순발력과 판단력이 뛰어나다.

특히 그동안 많은 국제대회를 통해 침착한 경기 운영 능력이 돋보여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고 있다.

중앙수비수 윤지혁(189cm/83kg)도 제공권과 대인방어가 뛰어나 숭실대학교에 입학한 첫해 주전 자리를 꿰차고 춘계연맹전 우승을 안기는 등‘제 2의 김민재’로 불릴 정도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모든 공격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전주대 정호영(180cm/70kg) 선수는 개인기와 슈팅이 좋다.

이밖에도 전북현대 유소년 출신 나성은(174cm/63kg) 선수는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돌파와 문전에서 저돌적인 플레이가 큰 장점이며 앞으로 로페즈, 한교원과 함께 공격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슈퍼 루키 골키퍼 송범근 선수는 “프로의 첫 무대를 전북이라는 명문 팀에서 시작할 수 있어 정말 영광이다”며 “신인들의 무덤이라는 전북에서 이재성(MF), 김민재 선수처럼 반드시 최고의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이번에 입단하는 신인선수들은 그 어느 때보다 좋은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많다”며 “동계 전지훈련을 통해 기량을 끌어올려 내년 시즌 좋은 활약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