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6대 한국기자협회장에 정규성 후보 당선
제46대 한국기자협회장에 정규성 후보 당선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7.12.11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협회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직선제로 치러진 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 정규성 후보가 9,488명의 유권자 가운데 2,107표의 득표로 제46대 한국기자협회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투표율은 유권자 9,488명 중 4,897명이 참여해 51.61%를 기록했으며 문관현 후보는 1,929표, 손균근 후보는 861표를 득표해 2, 3위를 차지했다.

 정규성 당선자는 오는 2018년 1월 1일부터 2019년 12월 31일까지 2년간 기자협회 회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정규성 당선자는 1992년 언론사에 첫발을 내딛은 이후 2004년 대구일보 지회장, 2008년~2009년 대구경북기자협회장, 2012년~2013년 한국기자협회 부회장, 2014년~2015년 한국기자협회 수석부회장을 거쳐 2016년부터 제45대 한국기자협회 회장직을 수행해왔으며, 현재 대구일보 서울지역본부 부국장 대우로 재직중이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