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국가예산 5천691억 원 확보
전주시, 국가예산 5천691억 원 확보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7.12.0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문화특별시 조성과 지역개발사업·성장동력산업 등 민생 관련 내년 국가예산으로 총 5천691억원을 확보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전주시는 7일 “2018년 국가예산은 총 5천691억원으로 지난해 5천253억원보다 438억원(8.3%)이 늘어나 전주시가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문화특별시 조성을 비롯해 지역개발 및 도시재생, 미래먹거리인 탄소·농생명 산업 등 지역이 먹고사는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정부가 SOC(사회간접자본)사업을 억제하고 신규사업을 최소화하는 기조 속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광수·정운천·정동영 국회의원,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 안호영 예결위원, 민주당 지역위원장 등 정치권과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 이뤄낸 결과물로 평가받고 있다.

내년 국가 예산으로 확보한 사업은 총 132개 사업이며이 가운데 신규사업은 24건, 184억원이다.

 이 가운데 국회에서 막판까지 예산확보가 불투명했던 전주독립영화의 집 건립과 전주역사 전면개선, 전주교도소 이전, 국립 보훈요양원 건립, 전북지역 장애인 능력개발 인프라 구축 등에 대한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같은 국가예산 확보로 지역의 미래비전을 실현하고 주민 숙원을 해결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향후 지역발전을 앞당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반면 전주동울원 환경개선사업비 72억원과 중소기업 연수원 설립을 위한 용역비 14억원 등은 단 한푼도 반영되지 않아 사업추진에 적신호를 보였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번 국가예산 확보 성과는 전주시 뿐만 아니라 정치권, 전북도간 협치의 산물이다”이라며 “이번 예산을 통해 전주시는 경제의 3대 축인 문화관광경제, 첨단기업경제, 금융산업경제의 기반을 마련했고 글로벌 전주의 위상을 널리 알리면서 도시재생, 장애인일자리 창출 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