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2018시즌도 전북현대에서 뛴다
이동국 2018시즌도 전북현대에서 뛴다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7.11.2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200호 골 돌파와 70-70클럽 가입, 9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달성했던 라이언킹 이동국이 2018시즌도 전북현대에서 뛰게 됐다.

22일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은 “올해 12월말로 계약이 끝나는 이동국과 1년 재계약에 합의했다”며 “내년에도 K리그의 ‘살아있는 전설’이동국과 함께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전북 입단과 동시에 창단 첫 K리그 우승부터 2017 K리그 클래식 우승까지 K리그 5회 우승과 ACL 우승 등 6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이동국은 전북과 10년을 함께 하게 됐다.

라이언킹 이동국은 전북에서만 K리그 282경기 138득점 42도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는 57경기 32득점 8도움을 기록하며 전북현대를 아시아 최강팀 반열에 올려놓았다.

특히 올 시즌 K리그 최초 200골(현재 202골) 돌파라는 전인미답의 기록은 물론 70-70 클럽 가입, 9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등 여전히 녹슬지 않은 제2의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전북현대 이동국 선수는 “나이가 아닌 내가 가진 기량과 선수로서의 가치를 인정해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전북이라는 이름에 자부심을 갖고 그라운드에서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말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