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해양수산 홀대 심각 ‘고작 0.8%’
전북도, 해양수산 홀대 심각 ‘고작 0.8%’
  • 정재근 기자
  • 승인 2017.11.1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해양 예산…농업·농촌 15.3%, 임업·산촌 2.2%, 해양수산·어촌 0.8%
전라북도 서해안의 바다예산이 침몰했다. 전북도 전체 예산 중 해양수산분야 예산이 1%도 안되는데다가 귀어 정책도 뒷전으로 해양수산분야에 대해 홀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전북도와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전북도 전체 예산 중 농림해양분야는 18%(8천741억원)를 차지하고 있고, 농업·농촌 15.3%(7천328억원), 임업·산촌분야 예산이 2.2%(1천40억원)에 이르고 있으나 해양수산·어촌분야는 고작 0.8%(371억원) 수준에 그치고 있다.

 더욱이 시군별 귀농귀촌인 현황 자료는 있으나 귀어, 귀촌자료는 아예 파악조차 안 되고 있으며 귀어인구는 통계로도 잡지 않고 있어 해양수산분야 정책이 홀대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의회 박재만 의원에 따르면 최근 호남지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전북의 어업생산량이 5년 전과 비교해 무려 34.3%가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어업생산량이 증가하고 있는데다가 도내 농촌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어가수는 2012년에 비해 3.1%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박 의원은 “도내 어가 경영주 연령은 2012년에 비해 40~50대는 감소한 반면, 70세 이상이 무려 86.2%가 증가하고 있어 도내 어촌의 고령화 속도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며 “도내 어촌에 젊은 층을 유입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뿐만 아니라 거의 15년째 여객선 운항이 끊겨 주민들이 생명을 담보로 피해를 입고 있음에도 전북도가 비안도와 가력선착장 도선운항에 손을 놓고 있어 조속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강승구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그동안 해양수산분야 예산이 적었던 것을 인정한다”며 “최소한 1%까지는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도내 귀어인 현황도 통계적으로 명확히 파악하고 관련 정책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