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가 내려앉은 노송동 전봇대
천사가 내려앉은 노송동 전봇대
  • 김경섭 기자
  • 승인 2017.11.1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00년부터 '천사마을'로 불리고 있는 전주시 노송동 주민들이 도심 공동화로 침체에 빠진 마을을 변화시키기 위해 마을 전봇대에 천사 디자인을 입히기로 했다.

 전주시와 전주시사회적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는 14일 오후 3시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노송동 주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수립 마을계획 확정을 위한 노송동 마을총회를 열고 전봇대에 천사 디자인을 입히는 '천사가 내려앉은 노송동 전봇대'를 포함한 16개 마을의제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마을총회는 주민들이 직접 마을을 조사한 후 의제를 발굴·연구한 후 도출해낸 마을계획안에 대해 분과별 사업제안서를 발표하고 이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투표로 우선순위와 필요성을 결정하여 마을계획을 확정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이번 주민총회에서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은 ▲천사가 내려앉은 전봇대 ▲천사마을 이야기길 조성 및 지도제작 ▲천사예술단 만들기 ▲어르신 대문문턱 낮추기 ▲천사축제 법인화 및 콘텐츠 개발 등 천사마을로 대표되는 노송동의 특성이 잘 반영된 총 16개 사업이다.

 이 가운데 노송동 주민들은 천사마을 이미지를 확산시키고 어둡고 침침한 골목길을 환하게 바꾸기 위해 회색빛 전봇대에 천사의 이미지를 입히는 '천사가 내려앉은 전봇대' 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주·정차 문제 해소를 위해 마을 어르신들이 관리하는 유료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고 매월 정해진 날 집 앞에 고물을 내놓으면 바로 수거하는 '마을 반짝 고물상' 사업 등도 펼치기로 했다.

 한편 전주시와 전주시사회적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는 노송동 주민총회에 이어 15일에는 진북초등학교 강당에서 진북동 주민수립 마을계획 확정을 위한 마을총회를 열 계획이다.

 진북동 주민들은 이날 ▲함께하는 나눔장터 ▲진북 이야기술사 ▲안전골목길 ▲진북동 마을활성화센터 조성 ▲공원 및 놀이터 주민공동체 관리 등 마을민주주의를 바탕으로 발굴한 원도심 지역 주민주도 활성화를 위한 15개 사업들의 우선 추진 순위 등을 결정하게 된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김기평 단장은 "침체된 전주 원도심을 변화시키기 위한 마을계획을 수립해온 노송동과 진북동 주민들의 열기가 매우 뜨거웠다"라며 "앞으로 주민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해 주민들이 발굴한 마을발전사업의 완성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