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도 전북, 쌀 생산량 전국 3위
농도 전북, 쌀 생산량 전국 3위
  • 장정철 기자
  • 승인 2017.11.1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쌀 생산량이 전국 3위를 기록하는 등 농도전북의 위상을 다시한번 실감케했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7년 쌀 도별 생산량을 보면 전남이 82만 7천톤으로 가장 높고, 이어 충남 72만 1천톤, 전북 65만 5천톤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2017년 쌀 생산량은 전국적으로 397만 2천톤으로 전년의 419만 7천톤 대비 5.3% 감소했다.

2017년 쌀 생산량은 전년보다 22만톤(-5.3%) 감소했지만, 평년보다 3만 2천톤(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배면적은 경지면적 감소, 정부의 쌀 적정생산유도 정책에 의한 타 작물 전환 등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3.1% 감소했다. 또 10a당 생산량은 모내기 시기의 가뭄과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의 잦은 강수 및 일조시간 감소 등 기상 영향으로 전년대비 2.2% 감소했다.

장정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