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 완산구지부 전주 남은 반찬 재사용금지 거리캠페인
외식업 완산구지부 전주 남은 반찬 재사용금지 거리캠페인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7.11.08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창의도시 전주 남은 반찬 제로운동, 남은 반찬 재사용금지 거리캠페인이 전개돼, 음식의 고장 전주의 명성을 높이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 정착을 유도하는 동시에 음식물 감량을 통한 음식문화 개선까지 다양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8일 외식업 완산구지부 임직원 일동과 전주시청 환경위생과는 공동으로 전주 효자3동 신시가지와 노송동 음식점을 돌며 남은 음식 재사용 근절을 통한 음식문화개선, 음식물 쓰레기의 획기적 감량을 유도하기 위하여 관내 일반음식점 업소방문. 거리캠페인에 나섰다.

 정명례 지부장은 “음식의 본고장인 전주시가 음식 맛은 물론 식품위생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음식문화 개선운동을 선도함으로써 시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전주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남은 음식 재사용 금지 캠페인을 확대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