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에서 가야 수장층 무덤 알리는 마구류 출토
장수에서 가야 수장층 무덤 알리는 마구류 출토
  • 김미진 기자
  • 승인 2017.11.0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 동촌리 고분군’에서 가야 수장층의 무덤임을 알려주는 재갈 등의 마구(馬具)류가 출토됐다.

 8일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에 따르면 장수군(군수 최용득)과 (재)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이 올 4월부터 10월까지 발굴조사를 시행한 장수 동촌리 고분군 중 30호분에서 이 같은 내용이 확인됐다.

장수 동촌리 고분군은 백두대간의 서쪽에 자리한 가야계 고총고분군(高塚古墳群, 봉분 높이가 높은 고분군)으로 고분 80여 기가 자리하고 있다.

 이 중에서 30호분은 봉분 규모가 남북 17.0m, 동서 20.0m, 잔존높이 2.5m 내외의 타원형 형태로, 봉분 안에는 무덤 주인이 묻힌 돌널무덤 양식의 주곽(主槨) 1기와 껴묻거리 등을 묻는 부곽(副槨) 2기가 배치돼 있었다.

 이번에 출토된 유물은 마구류와 각종 토기류이다.

 특히 30호분 주곽에서 확인된 마구류는 재갈, 발걸이, 말띠꾸미개, 말띠고리 등으로 다양하다.

 재갈은 이 무덤의 주인공 역시 가야 수장츰임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라는 평가다. 재갈은 고령 지산동44호분, 합천 옥전M3호분, 함안 도항리22호분, 동래 복천동23호분 등 경상도 지역의 주요 가야 수장층 무덤에서 출토된 바 있다.

 또 목긴항아리, 목짧은 항아리, 그릇받침, 뚜껑 등의 토기류도 출토됐다. 이들 토기는 백제, 소가야, 대가야의 토기류와 혼재된 양상으로 다른 지역과 교류해온 문화 양상을 추정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는 설명이다.

 전주문화유산연구원 관계자는 “고분 축조방법과 출토유물 등을 미뤄볼 때 30호분은 6세기 전반경의 고분으로 추정하며, 고분의 구조와 성격 등을 알 수 있는 자료가 확인돼 장수지역의 가야 묘제 연구에 있어 중요한 성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번 발굴조사 성과를 오는 9일 오후 1시 현장 설명회를 통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김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