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영령 37위 대전국립현충원으로
호국영령 37위 대전국립현충원으로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7.11.0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가유공자 영현 합동 봉안 안장식이 8일 전주화산체육관에서 실시된 가운데 시민과 관계자들이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다./김얼 기자

6·25 전쟁과 베트남전에 참전해 전공을 세우고 훈장을 수훈했으나 국립묘지에 안장하지 못한 국가유공자와 배우자가 대전국립현충원에 영현을 안장하게 됐다.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전북도지부(지부장 오영수)는 8일 전주 화산실내체육관에서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등 1천여명이 참석해 국가유공자 영현 37위를 모시고 합동봉안식을 거행했다.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전북도지부가 올 초부터 국가유공자에게 호국성지 안식처를 제공하기 위해서 이장 희망수요를 파악하고 보훈처 안장심사 등의 절차를 이행하고 전북도의 예산을 지원받아 선산이나 가족묘지 등 초야에 묻혀 있던 국가유공자 영현을 대전국립현충원으로 이장하게 된 것이다.

이번 합동봉안식에서 안장되는 유해는 국가유공자 30위, 배위(配位) 7위 등 37위이며, 국가유공자들의 공훈을 널리 선양하고 후손들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부여해 나라사랑 정신을 더욱 함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추도사에서 “호국영령들께서는 두려움을 넘어선 용기로 대한민국에 자유와 행복의 등불을 밝혀 주셨다”며 “전북도는 지속적으로 국가유공자를 발굴하고 그에 합당한 예우를 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