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미 간 위대한 동맹 확인”
청와대 “한미 간 위대한 동맹 확인”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7.11.0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7일과 8일 한국 방문과 관련, 청와대는 ‘한미 간 위대한 동맹’을 확인했다고 자평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갖고 “이번 방문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세 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 등 많은 현안을 협의했다”면서 “한미 관계가 오랜 동맹국이 아닌 그 이상의 위대한 동맹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밝힌 성과를 간추리면 양 정상간 돈독한 우의와 신뢰가 쌓였고 한반도 안보상황 인식이 개선됐으며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 의지 확인, 경제협력 증진 등으로 모아진다.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이 함께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즈)를 방문했고 공식환영식, 친교 산책, 차담, 공식만찬 및 문화공연 등을 함께하며 서로에 대한 신뢰와 친밀도를 높인 것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정확하고 균형된 인식을 제고하는 계기가 됐다”고 신뢰 향상을 설명했다. 또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배치를 확대키로 하는 등 확고한 대한 방위공약을 확인했고, 한미 연합방위태세도 강화됐다”면서 “무엇보다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이 완전히 해제됐고 첨단 정찰 체계를 포함한 최첨단 군사자산 획득개발에 협력키로 하고, 공평하고 합리적인 수준의 방위비 분담원칙을 확인했다”고 달라진 안보상황 인식을 꼽았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