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가금류 계열사 간 방역 협력체계 강화
전북도-가금류 계열사 간 방역 협력체계 강화
  • 설정욱 기자
  • 승인 2017.11.0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고병원성 AI의 재발방지 및 차단방역 강화를 위한 가금류 계열사 방역담당자와 도 간 방역협의회를 9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최근 도내 야생철새의 유입증가와 철새도래지 야생조류 분변 정밀검사 결과 H5형 항원이 지속적으로 검출되는 등 발생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개선책을 마련 효과적인 차단방역을 위해 마련됐다.

전북도는 계열사 방역 인력을 총동원, AI의 농장 유입 및 발생방지를 위해 빈틈없는 차단방역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가금농가의 입식 전 신고제와 관련, 기준에 적합한 농가에 대해서만 병아리를 공급하는 방안과 가금농가 CCTV 등 방역 인프라 지원 사업 홍보, 방역교육 강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계열사 및 도간 방역협의회를 통해 비상연락체계를 확고히 하고 농가의 가금사육 현황 현행화 등 민·관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AI 재발방지 및 청정화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