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한미 정상 동시 DMZ 방문 무산
사상 첫 한미 정상 동시 DMZ 방문 무산
  • 청와대=소인섭 기자
  • 승인 2017.11.0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의 사상 첫 비무장지대(DMZ) 동시 방문이 이뤄지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출국일인 8일 새벽 DMZ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기상 악화를 이유로 포기했다.

 청와대는 이날 "미국 측에서 오늘 아침에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을 시도했으나 기상문제로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애초 트럼프 대통령은 DMZ를 가지 않으려고 했다. 실제 지난달 25일(현지시간) DMZ 방문 여부를 묻는 미국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놀라게 될 것이다"고 말해 여지를 남겼지만 공식적으로는 시간문제 등으로 DMZ 방문이 일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발표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은 문재인 대통령의 거듭된 제안으로 성사되는 듯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가진 단독정상회담에서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DMZ를 방문하시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DMZ를 가는 게 좋겠다'는 일정 제안이 있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고 응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DMZ 상황을 직접 보고 가시는 게 좋겠다"고 거듭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 "트럼프 대통령이 내일(8일) DMZ를 가면 저도 동행하겠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같이 가주면 정말 고맙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두 정상의 DMZ 방문은 기상 탓에 성사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에 먼저 DMZ로 출발, 오전 9시쯤까지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렸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이 취소되면서 발길을 돌렸다. 문 대통령의 첫 DMZ 방문도 무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상상황이 좋지 않아 전용헬기 '마린원'을 타고 가던 중 파주 근처에서 회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날씨 문제로 중간에 헬기에서 내려 차량을 이용했다.

 청와대=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