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 추모행사 개최
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 추모행사 개최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7.11.0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11일 ‘치유를 넘어 새로운 미래로, 치유 40년 미래 40년!’이라는 주제로 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를 맞아 익산역 광장에서 추모행사를 개최 할 계획이다.

 이리역 폭발사고(1977년 11월 11일)는 우리 철도 역사상 가장 큰 인재사고로 익산시 전체가구의 70%가 파손되는 등 당시 복구비용으로만 200억원이 넘게 투입됐다. 그 후 2년간의 복구 작업을 통해 도시의 모습을 다시 찾았고 현재 익산시는 철도 중심 도시, 호남의 3대 도시로 성장했으며, 익산시 발전이 30년 앞당겨 졌다.

 익산시가 주최하고 익산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추모행사는 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를 맞아 아픈 상처를 치유해 지난 과거를 털어내고, 지역이 새롭게 발전하는 미래 40년을 만들고자 기획됐다.

이번 행사는 희생된 분들을 기리는 헌화와 추모식, 익산시의 새로운 미래 40년을 만들기 위한 비전 선포,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줄 추모 공연, 폭발사고 당시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전 등이 마련된다.

추모행사에는 앞으로 미래 40년을 이끌어갈 익산시의 새로운 비전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한 미래 비전 선포식이 있을 계획이다. 또한, 선포식 후에는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한 시민합창단과 시립합창단이 함께 공연을 해 감동의 무대를 선사하게 된다.

 특히, 마지막 추모공연에는 이리역 폭발사고 당시 삼남극장에서 공연을 했던 것으로 유명한 가수 하춘화씨가 출연해 추모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의 기획 의도대로 ‘추모’와 ‘익산의 새로운 미래 비전 제시’를 보여줄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