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공공비축미곡 매입 도우미 지원
무주군 공공비축미곡 매입 도우미 지원
  • 임재훈 기자
  • 승인 2017.11.0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이 2017년 산 공공비축미곡(시장격리곡 포함) 매입을 위한 도우미(인력) 지원 사업을 펼쳐 농가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농업경영인 무주연합회 회원들로 구성된 공공비축미곡매입 도우미는 70세 이상 고령농과 65세 이상 부녀농의 공공비축미곡 운송을 돕는 사람들로, 무주군은 군비 1천600만 원을 투입해 80명의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

 농업인들은 “그동안은 운송수단이 따로 없어 경운기로 실어 나를 수 밖에 없었는데 교통사고와 부상의 위험 등 어려운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며 “이제는 도우미들이 와서 무거운 쌀가마도 들어주고 차량도 직접 가지고 와서 창고까지 운반도 해주니까 한결 수월해졌다”고 전했다.

 군은 올해 총 5만378포대의 공공비축미(시장격리곡 포함)를 매입할 예정으로 12월 8일까지 무주와 무풍, 설천, 적상, 부남면 등 6개 읍면에서 미곡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친환경농업 윤수진 담당은 “농촌이 고령화, 부녀화 되면서 공공미곡비축미 매입 때마다 포대(40kg) 중량으로 인한 불편, 운반수단 확보에 대한 어려움, 안전사고의 위험이 항상 걱정이었다”며 “매입기간동안 도우미를 지원함으로써 이런 걱정을 덜고 농업인들의 어려움도 해소해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양질의 쌀 생산을 위해 건조와 정선지도에 최선을 다했던 만큼 농업인들의 수고가 보람으로 바뀔 수 있도록 공공비축미곡 매입에도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은 해마다 통계청에서 조사한 전국 평균 산지쌀값을 조곡(40kg)으로 환산한 가격을 지급했으나,

 올해는 우선지급금과 산지 쌀값 간 연계성을 줄이고 민간의 자율적 가격 결정을 유도하기 위해 농업인 단체와 협의를 거쳐 우선지급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으며 매입가격 정산은 산지 쌀값 동향 등을 감안해 매입가격이 확정된 후 확정 매입가격을 일시에 지급할 예정이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