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한해 농사결실 ‘공공비축미’ 매입 시작
순창군 한해 농사결실 ‘공공비축미’ 매입 시작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17.11.0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7일 풍산면 대가마을을 시작으로 2017년산 공공비축 미곡과 시장격리미곡 건조 벼 매입에 본격 돌입해 농민들이 분주해 지고 있다.

 군은 7일부터 11월 30일까지 각 읍·면별 정부양곡 보관창고 28개소에서 44회에 걸쳐 공공비축미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매입예상량은 당초 매입 예상량 8만2,662포대(산물벼 2만5353포대, 건조벼 5만7309포대)에서 시장격리곡 8만8,555포대가 증가한 총 14만5,864포대를 매입할 예정이다.

 2017년 매입품종은 새누리, 신동진 2품종이고 공공비축미 매입 가격은 수확기인 10~12월 산지쌀값을 반영하여 내년 1월중 확정된다. 올해는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예년과 달리 우선지급금을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다. 다만, 수확기 농업인 자금 수요 및 쌀값동향 등을 감안하여 11월 중 농업인단체 등과 매입대금의 일부를 중간 정산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황숙주 군수는 4일 새벽부터 풍산면 대가개량 창고에 방문해 이른 시간부터 첫 수매 일정 출하에 나온 농가들을 격려했다. 또 농가들과 악수를 나누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농업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황 군수는 "한해동안 농민들이 구슬땀을 흘린 결과물이 빛을 보는 날이다" 면서 "농민들이 경제적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매입가격이 높게 책정되기를 바라고 농민들이 매입에 불편이 없도록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협 등과 협력해 매입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첫 수매가 이뤄진 대가 마을에서는 특등 비율이 지난해보다 훨씬 높은 70%선에 이르러 농민들의 입가에 웃음이 번졌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