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노인종합복지회관 건립 추진
임실군 노인종합복지회관 건립 추진
  • 박영기 기자
  • 승인 2017.11.07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 효심행정의 최대 숙원사업인 노인종합복지회관 건립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군은 노인종합복지회관 신축을 위한 국·도비를 잇따라 확보함에 따라 올해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내년 3월 착공할 계획이다.

노인종합복지회관 건립은 2019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올해부터 3년간 지상 3층 680여 평 규모이며 총 사업비 51억원이 투입된다.

노인종합복지관 신축사업은 전체 군민의 31.8%를 차지하고 있는 관내 9천600여 명의 어르신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며 군은 그동안 노인종합복지관 신축을 위해 국비와 도비 확보에 주력해 그 결과 특별교부세 6억원과 도 특별조정교부금 7억 등을 각각 확보해 탄력을 받게 됐다.

그동안 지역 내에서는 어르신 인구가 갈수록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을 위한 종합복지회관 건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지배적 이었으나 예산확보 등 신축사업을 둘러싼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어오다가 올해 실시설계를 시작, 가시화되고 있다.

기존 임실군 노인복지관은 장소가 좁고 협소할 뿐 아니라 프로그램 역시 다양하지 못해서 어르신들의 욕구를 풀어주지 못하고 있었다.

군 노인복지관을 이용 중인 이모 어르신(72)은 “현재 다니고 있는 복지관은 장소도 비좁고,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많이 없어서 아쉬움이 컸는데, 우리를 위한 종합복지관이 생긴다고 하니까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군 효심행정의 대표적인 정책이 버스요금 1천원 단일요금제와 노인목욕권 사업으로 군은 이들 정책을 통해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버스요금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였고 노인목욕권 사업 대상을 65세로 확대, 건강하고 위생적인 삶을 영유할 수 있는 세심한 효심행정에 앞장서고 있다.

심 민 임실군수는 “노인종합복지회관 건립사업은 임실군민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어르신들의 복지정책 확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어서 최대한 국·도비를 많이 확보하려고 노력했다”며 “더 많은 어르신들이 다양한 복지?문화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종합복지회관 건립과 향후 운영에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