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각 시도당 지방선거 준비상황 조사하라”
민주당 “각 시도당 지방선거 준비상황 조사하라”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7.11.0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의 선출직 평가위 구성과 관련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앙당이 각 시·도당의 지방선거 준비상황을 공식 조사키로 했다.

민주당 이춘석 사무총장은 6일 중앙당 조직국 등 지방선거 실무 담당부서에 “각 시·도당의 지방선거 준비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선출직 평가위 구성의 문제에 대해서도 파악하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특히 전북도당 문제에 대해 “선출직 평가위 구성에 대한 논란이 적지 않다”며 “일부 평가위원의 임명은 진의가 어떠하든 정치적으로 오해를 받을 수 있고 자칫 지방선거에서 후보 줄 세우기라는 부작용도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앙당이 각 시·도당의 지방선거 준비 실태 조사에 나섬에 따라 전북도당의 선출직 평가위 구성 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권은 특히 민주당의 텃밭인 전북, 전남, 광주지역은 선출직 평가위 구성에 대한 엄격한 잣대의 적용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민주당의 지방선거 공천을 앞두고 진행되는 현직 평가가 전북, 전남, 광주에 집중돼 있고 대선 승리후 민주당 상승 분위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이 최우선 과제로 지목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북 정치권 모 인사는 “전북만 해도 민주당 현직단체장이 10명이고 지역구, 비례의원을 포함해 광역의원은 26명, 기초의원은 128명에 이른다”며 “이들 현직에 대한 공정한 평가는 지방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민주당의 잘못된 공천이 현직단체장의 탈당 등 공천 파행으로 이뤄지면 선거패배로 이뤄질 수 있다”며 “무엇보다 각 시도당의 이번 지방선거 공천 결과는 향후 정치의 지방분권 유지의 척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중앙당이 지방분권 차원에서 광역단체장을 제외하고 모든 공천권을 각 시도당에 이양한 상황에서 각 시도당이 이를 악용해 공천 전횡이 이뤄지면 또다시 공천권이 중앙당으로 넘어갈 가능성 때문이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