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지리산소극장 ‘공범자’ 등 3편 상영
남원 지리산소극장 ‘공범자’ 등 3편 상영
  • 양준천 기자
  • 승인 2017.11.0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에서 감상하는 인권영화 포스터
제22회 전주인권영화제에 참여한 영화가 오는 20일 남원지리산소극장에서 ‘공범자’ 등 3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전주인권영화제는 ‘다름은 옳다’는 주제로 우리사회의 인권문제를 알리고 공감함으로써 인권에 대한 의식을 확장하기 위한 차원에서 ‘씨씨에게 자유를(15:20-17:00)’, ‘자 이제 댄스타임(17:17-18:40)’, ‘공범자들(19:00-21:20)’ 등 3편의 영화와 감독과의 대화 시간을 갖는다.

첫 상영작 ‘씨씨에게 자유를’은 지난해 미국 재클린 개리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유색인종이라는 이유만으로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사회로부터 소회당하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사회에 울림을 주고 있다.

‘자, 이제 댄스타임’은 2013년 조세형 감독이 제작했다. 2009년 산부인과 의사단체가 임신중절을 시술한 병원과 동료의사들을 고발한 사건을 다뤘다.

‘공범자들’은 최승호 감독이 제작한 다큐멘터리로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 보도로 MB정부가 큰 타격을 입자 본격적인 언론장악을 시작, 공영방송을 망친 주범과 그들과 손잡은 공범자들의 실체를 밝혀나간다.

최승호 감독은 관객과 대화의 시간을 통해 우리사회에 만연해 있는 무의식적인 인권경시 현상을 되집어보고 부대행사로 ‘영화 속 인권 talk!talk!’ 인권과 관련된 도서 전시회와 영화상영 요금은 무료이다.

남원=양준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